Logger Script

제품 상세보기

전원주택 리모델링 "폴딩도어"로 한방에 변신~!

컨 셉 멋진 조경을 품은 정원을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전원주택의 화이트 컬러와 잘 어울릴 수 있도록,
공간유형 고급주택
제 품 이지홈
색 상 본 화이트
문짝수 20 미만

 

전원주택 리모델링 "폴딩도어"로 한방에 변신~!

 

죽전 전원주택 테라스에
이지폴딩도어 원데이 시공과
그 이후 이야기 소개드립니다.

 

이 댁은 정원이 너무나도

이쁜 전원주택으로,

 

건축/인테리어에 관심이 많으신 고객님은


이미 10년 전에

독일산 하드웨어와 일본산 프레임의
폴딩도어를 시공하여

사용해오셨답니다.

 

멋진 조경을 품은 정원을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폴딩도어는 자주 열어 두고

사용하시는 편이며

 

전원주택의 화이트 컬러와

잘 어울릴 수 있도록
폴딩도어의 인테리어 효과에 대한

니즈도 높으신 편.

 

게다가

거실과 테라스의 외벽에
폴딩도어를 설치하시다보니

 

이지폴딩도어 중

단열성을 최대 업그레이드 한
클래스가 다른 폴딩도어,
'이지홈'을 시공해드렸습니다.

 

 

이미 10년간 폴딩도어를 설치하여

사용하신 고객님이
대한민국 NO.1 이지폴딩도어
'이지홈'을 만나신 따끈따끈한 이야기,

 

"디자인만 이쁜

폴딩도어가 아니더군요,
문밖에 비가 오는 줄도

모를 정도로 방음 확실~!
강력한 기밀성능으로

단열, 방풍까지 만족스럽습니다"

 

..... 고객님들이 이지폴딩에 해주신 이야기입니다.

 

 

 

 

5월의 비를 머금은

죽전 전원주택 정원에서
바라본 이지폴딩도어가


인테리어를

더욱 멋스럽게 해주고 있습니다.

 

 

 

전원주택 테라스 폴딩도어 시공으로
단열, 방풍, 방음 효과가 뛰어난
이지폴딩도어 '이지홈'을 드렸는데요,

 

 

 

주방과 테라스, 거실과 정원을
이어주는 폴딩도어는

공간 분리 또는 확장이 가능해서

계절과 상황에 맞게
활용하시기 정말 좋습니다.

 

 

<이지폴딩도어 '이지홈' 원데이 시공 현장>

 

 

 

 

기존 창호 가스켓과

부속품이 빠져나오고
틈새가 벌어져

빠른 철거가 필요했기에


변덕스러운 날씨였지만
서둘러 이지폴딩도어 시공을
진행해드렸습니다.

 

 

 

 

이지폴딩도어 시공은
본사에서 직접 전문가가 실측 후
시공 당일 현장에서

기존 창호 철거와
폴딩도어 시공 마무리까지
원데이로 진행합니다.

 

한번 시공하고 나면

좀처럼 바꾸기 힘든
창호이기에 시공 일정에 대한
부담감도 많이 느끼시는데요.

 

이지폴딩 견적문의

센터와 상의하세요.


빠른 철거와 시공으로

걱정을 덜어드립니다.

 

이지폴딩 견적 상담
1688-7087

 

 

세월의 흔적이 느껴지는

주택이었지만
테라스 폴딩도어 시공으로

모던하고 깔끔한

인테리어를 완성했습니다.

 

 

 

 

유난히 변덕스러웠던

4월 초

당시는 볼 수 없었던

초록의 싱그러움이
마당 한가득 채워져 있으니


폴딩도어를 걷어

자연의 푸르름을


집 안에서 감상하기에

너무 좋았습니다.

 

역시 개폐가 자유자재인 폴딩도어는

탁 트인 시야 확보로

공간을 더 넓고
시원하게 해줍니다.

 

 

 

 

주변 지인들과 교류가 잦은 고객님은
정원에서 바베큐 파티나 가든 모임을
자주 하는 편으로

폴딩도어가 아닌 창호를
상상할 수 없다고 하십니다.

 

"폴딩도어 설치로 정원과 거실,
거실과 주방을 넘어 테라스의 데크까지
마치 하나의 공간이 된 듯하여 너무 좋습니다"

 

.... 고객님이 행복해하니 이지폴딩도 방긋~!

 

 

 

죽전 전원주택을 방문한 날

봄비가 내려서
좀 아쉽다고 생각이 들었지만

 

폴딩도어를 닫아 놓고

실내에 있으니
세상~ 조용...


폴딩도어를 열고

가만히 앉아 귀 기울이니


빗방울 떨어지는 소리가
세상 모든 소리를 감싼 듯...

 

폴딩도어와

세상의 소리가 만나니
더욱 매력적이기만 합니다.

 

 

 

 

거실과 정원

폴딩도어를 활짝 걷어주면


아무래도 여름날에는

모기가 들어올
염려도 빼놓을 수 없는데요.


고객님의 편의를 위해

롤 방충망 시공을
같이 해드렸습니다.